본문바로가기

메뉴별 보기

가나다순 보기

닫기


  1. HOME
  2. 강화소개
  3. 강화소식
  4. 보도자료

보도자료

강화군,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특단조치 6일 만에 살처분 종료 선언

작성자
문화관광과(문화관광과)
작성일
2019년 10월 6일(Sun) 11:31:55
조회수
182
첨부파일

강화군_ASF_예방적_살처분_종료_선언_1.jpg 이미지

강화군_ASF_예방적_살처분_종료_선언_2.jpg 이미지


강화군 내 모든 양돈농가 예방적 살처분 결정 (9.27.)
전국 최초 선제적이고 과감한 결단
ASF 전국적 확산 차단 및 조기종식 차원 신속한 마무리


지난 28일부터 강화군 내 모든 양돈농가(43,602마리)에 대해 진행했던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이 6일 만인 지난 3일 모두 마무리됐다.
 
강화군 내에서는 9월 24일 처음으로 송해면의 한 농가가 확진판정을 받은 후 27일까지 3일 사이에 5농가가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경기 이남지역으로 확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기도 했다.
 
이에 강화군은 국가위기적 심각성이 우려됨에 따라 마지막 확진판정이 있던 27일 유천호 군수를 비롯한 유관·기관단체장과 양돈협회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강화군가축방역심의회를 개최하고, 강화군 내의 모든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하기로 특단의 결정을 내렸다. 이 자리에는 인천시 행정부시장, 농림축산검역본부장, 인천보건환경연구원장, 중앙기관 지원인력도 참석했다.
 
유천호 군수는 “다양한 요소들을 고려해야 하는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ASF 확산 차단 및 조기종식 차원에서 그와 같이 결단을 내리게 된 것”이라며 “양돈농가의 동의를 구하는 일도 쉽지 않았지만 농가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무사히 살처분이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돼지열병 감염 경로가 여전히 오리무중인 가운데 장기화될 경우 발생할 행정적, 재정적 손실은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있다. 결과적으로 강화군의 과감한 결정이 실효를 거두고 있다고 볼 수 있으며, 다른 지역에서는 사례를 찾아보기 힘든 속전속결의 대처였다는 평이다.
 
(사진 2매) 1. 유천호 군수가 예방적 살처분 종료를 알리고 있다.
2. 강화군 ASF 종합상황실
 
•자료제공 : 강화군청 문화관광과 홍보팀 연락처 032-930-3222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 출처표시

목록

정보관리

  • 담당부서 : 문화관광과
  • 담당팀 : 홍보미디어팀
  • 전화번호 : 032-930-3122

컨텐츠만족도 만족도 보기

보도자료 QR코드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OPEN 공공누리 | 출처표시+상업용금지+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한줄 의견달기 한줄 의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