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별 보기

가나다순 보기

닫기


  1. HOME
  2. 강화소개
  3. 강화소식
  4. 보도자료

보도자료

유천호 강화군수, ‘송암 박두성 선생’흉상 감사패 받아

작성자
복지정책과(행정과)
작성일
2020년 10월 29일(Thu) 14:46:33
조회수
135
첨부파일

송암_박두성_선생_흉상_전달_(2).jpg 이미지


인천시각장애인복지연합회 “박두성 선생 생가 복원에 감사”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29일 인천시각장애인복지연합회(회장 이규일)가 한글점자를 창안한 송암 박두성 선생의 생가 복원에 애쓴 유천호 군수에게 ‘박두성 선생 흉상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이규일 회장, 박두성 선생의 증손자 등이 참석했다.
 
송암 박두성 선생은 강화군 교동면 출신으로 1926년에 우리나라 최초의 6점식 점자인 ‘훈맹정음’을 창안하고 한글 점자 보급에 힘써 시각장애인의 세종대왕으로 불리고 있다.
 
군은 박두성 선생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교동면 상용리에 생가 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내년도 4월 준공을 목표로 총 13억 8천만 원을 들여 2,244㎡ 부지에 생가와 기념공원 등을 조성하고 있다.
 
생가 복원사업이 완공되면 일제강점기 시각장애인과 사회적 약자 편에서 평생 헌신한 박두성 선생의 숭고한 정신을 기릴 수 있는 뜻깊은 공간이 되고 역사와 문화, 교육의 장소로서 교동면의 대룡시장과 화개정원과 더불어 많은 관람객이 방문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규일 회장은 “박두성 선생 생가 복원사업은 전국 시각장애인들의 바람이다”며 “유 군수가 지난 2010년 인천광역시의회 부의장 재임 시 ‘송암 박두성 선생 문화사업선양회 지원에 관한 조례’를 대표발의해 지원근거를 마련하고 각별한 관심을 쏟아주어 사업이 추진 되었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유천호 군수는 “생가터 매입과 보상협의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잘 해결했고 지금 착공한 생가복원사업에 박차를 가해 내년 4월에 성공적으로 준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각장애인의 권익옹호와 복지증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복지정책과 복지기획팀 한규보 연락처 032-930-3319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 출처표시

목록

정보관리

  • 담당부서 : 행정과
  • 담당팀 : 홍보미디어팀
  • 전화번호 : 032-930-3016

컨텐츠만족도 만족도 보기

보도자료 QR코드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OPEN 공공누리 | 출처표시+상업용금지+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한줄 의견달기 한줄 의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