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강화군강화군 문화관광

닫기

강화날씨맑음

맑음
15.0℃

컨텐츠

전체보기

  1. HOME
  2. 강화둘러보기
  3. 명소
  4. 전체보기

'우리 강화의 명소'를 분야별로 찾아보세요.

강화 홍릉

  • 분류 : 문화재
  • 문화재 구분 : 국가>사적
  • 지정번호 : 224
  • 관람소요시간 : 50분
  • 주차정보 : 국화리 청소년야영장 내
  • 소재지 : 인천 강화군 강화읍 국화리 산 180번지

고려 23대 고종(高宗, 1192~1259)의 무덤이다. 『고려사』에 의하면 ‘고종이 1259년(고종 46) 6월 임인일에 재상 유경(柳璥)의 집에서 승하하자, 그 해 9월 기미일에 홍릉에 장례 지냈다.’고 하였다. 원래의 홍릉은 높게 쌓은 3단의 축대로 이루어져 제일 아래에 정자각, 2단에는 사람형상의 돌 조각상, 가장 높은 곳에는 왕릉이 배치된 형식이었다. 규모는 그리 크지 않았으며, 무덤 주위에는 난간으로 두른 돌의 일부가 남아 있었다고 전한다. 무덤의 네모서리에는 짐승을 조각한 돌이 1개씩 배치되어 있었으나 없어졌고, 현재는 사람 모양의 돌조각 2구가 남아있다. 최근에 난간을 보수하고, 봉토 아랫부분에 능을 보호하는 돌을 설치하였다. 고종은 강종(康宗)의 맏아들로 1212년(강종 1) 태자로 책봉되었으며, 어머니는 원덕태후 유씨(元德太后 柳氏)이고, 비는 제21대 희종(熙宗)의 딸인 안혜태후(安惠太后)이다. 46년 간 재위하는 동안 정치적 실권은 무인들이 장악하고 있었으며, 대외적으로도 북방민족이 침입하여 어려움이 계속되었다. 1231년에 몽골이 쳐들어오자 당시의 실력자 최우는 이듬해 서울을 강화로 옮겨 몽골과의 전면 장기전을 채택하여 항쟁하였다. 1259년(고종 46)에 태자[후일의 원종]가 몽골에 가서 강화의 뜻을 표시하고, 항쟁을 단념한다는 표시로 강도의 성곽을 헐어버렸다. 그러나 고종은 이 해에 사망함으로써 강화에 묻혔고, 그 능을 홍릉(洪陵)이라 하였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속수증보 강도지』 강화군사편찬위원회,『신편 강화사』, 강화군, 2003. 문화재청 홈페이지

찾아오시는길

정보관리

  • 담당부서 : 문화관광과
  • 담당팀 : 관광마케팅팀
  • 전화번호 : 032-930-3124

컨텐츠만족도 만족도 보기

전체보기 QR코드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OPEN 공공누리 | 출처표시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한줄 의견달기 한줄 의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