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자 제한 의견 보기

닫기
김종세 백향그린실버타운에서 아버지를 모셨던 사람입니다. 지금은 돌아가시고 백향그린실버타운에서 보증금을 받지 못해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1년을 기다렸지만 준다고만 하고 기일을 계속 연기하고 있어. 억울한 마음에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저와 같은 분들이 또 생기면 안 될 것 같아서 말이죠. 보증금 5천만원을 1년이 넘도록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저는 그곳에서 아버지가 쓰러지셔서 병원에 계시면서 치료비와 병원비로 카드빛을 내 이자를 내면서까지 지내고 있는데. 백향실버타운은 자기들 사정만 얘기하고 줄 생각이 없는 듯 합니다. 이렇게 온라인 상에 올리겠다고 하니 그러면 더 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협박하듯 말하더군요. 참으로 억울하고 열이나 이렇게라도 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부디 어떤 곳인지 제대로 알아보시고 결정하시기 바랍니다.